SWING 공유 서비스 앱


SWING 공유 서비스 앱

PRESS
보도 자료

2022.02.07 [ 디지털조선일보 ] 스윙, 300억 규모 투자 유치 성공… "전동 모빌리티 10만대 증차할 것"


스윙, 300억 규모 투자 유치 성공… "전동 모빌리티 10만대 증차할 것"




성열휘 기자 sung12@chosun.com

발행일 2022.02.07 17:28

 

 

전동 모빌리티 공유 스타트업 스윙이 총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유럽 1등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기업 '티어'의 투자를 리드한 글로벌 벤처캐피털인 화이트스타캐피탈이 리드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신규 투자자로 엠씨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에스티리더스프라이빗에쿼티, 기존 투자자인 해시드와 휴맥스가 참여했다.

 

스윙은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 규모와 수익성을 모두 갖춘 차별화된 실적과 신사업 및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인 3만5000대의 전동 킥보드와 전기 오토바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 245억원, 당기순이익 25억원을 달성해 2년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시장은 대륙별로 각 지역 출신 선도 기업들이 경쟁을 펼치고 있다. 미국의 버드와 라임, 유럽의 티어와 보이 등 각 지역 태생 스타트업들은 로컬 기업 또는 글로벌 기업을 제치고 선두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이들 기업은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넘어 전기 자전거와 전기 오토바이로 서비스를 확대함은 물론 충전 사업까지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스윙은 이번 투자를 통해 축적된 운영 노하우를 토대로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모빌리티 전동화에 앞장서고, 올해 중으로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동북아시아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올해 국내에서는 전기 자전거, 전기 오토바이 등 전동 모빌리티를 10만대까지 증차하고, 배달 라이더를 위한 공유 서비스 '오늘은라이더'의 운영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각 모델 간 배터리도 표준화해 올 상반기 중 배터리 충전 시스템을 직접 설치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스윙 김형산 대표는 "국내의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에 대한 편견과 달리, 자동차 이용량과 탄소배출을 줄이는 퍼스널 모빌리티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세계적으로 형성되고 있다"며, "이번 글로벌 투자 유치를 통해 다양한 전동 모빌리티와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고, 지자체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이용자와 비이용자 모두에게 사랑받는 서비스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 http://digitalchosun.dizzo.com/site/data/html_dir/2022/02/07/2022020780201.html












 

WANT TO J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