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ING 공유 서비스 앱


SWING 공유 서비스 앱

PRESS
보도 자료

2020.04.30 [ 서울경제 ] 택시를 타긴 애매하고 걷기엔 멀고...'생활반경' 틀 깬 환경주의자



택시를 타긴 애매하고 걷기엔 멀고...'생활반경' 틀 깬 환경주의자




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대안 공유 모빌리티 확장에 힘쓸 것



김민지 스윙 공동창업자 겸 전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진제공=김민지


“기후변화 대응에 적합한 이동수단을 개발하는 데 힘쓰고 싶습니다”지난 23일 서울 종로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민지 스윙 공동창업자 겸 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차가 아닌 사람을 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스윙을 창업했다”며 “전동킥보드가 도입된 후 엄두를 못 낼 곳을 점심에 쉽게 간다든가 생활 반경이 넓어진 게 큰 변화”라고 설명했다. 택시로는 기본 요금 정도의 거리지만 걸어서는 엄두가 나지 않았던 도보 20∼30분의 거리를 커버해줄 수 있는 게 전동 킥보드라는 대안적 교통수단의 장점이라는 것. 이날도 김 전 COO는 대중교통 수단에 의존하지 않고 남산 부근에서 종로 인터뷰 장소까지 도착했다.

 

김민지씨는 소프트뱅크 벤처스에서 투자팀 소속 애널리스트로 활동하던 당시 함께 일했던 김형산 스윙 대표와 함께 의기투합해 스윙을 창업했다. 이미 2015년에 인공 조미료와 정제 설탕, 밀가루를 사용하지 않는 ‘클린 이팅’ 식단을 제공하는 서비스인 챔프 키친을 성공적으로 창업했던 경험을 가지고 있었던 그는 투자심사역으로 활동하면서 투자를 하는 일보다 스스로 창업을 실행하고 싶다는 열망이 컸다. 그는 전동킥보드 시장의 장래성이 있다고 봤고 자신과 같은 투자심사역을 설득해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다. 전동킥보드 분야의 세계 1위인 라임과 자본경쟁력이 있는 씽씽과 킥고잉 사이에서도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빠른 실행력과 일단 부딪히는 자세를 중요시하는 그는 전동 킥보드 본체에 배터리를 넣어 직접 재조립을 하는 등 현장에서 부딪히며 전동 킥보드를 배웠다.

  

그는 최근 스윙을 퇴사한 뒤 새로운 도전을 준비 중이다. 그는 “전동킥보드의 주 사용자인 20∼30대는 환경에 관심이 많아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이동수단보다도 전동킥보드나 자전거로 이동하는 데 자부심을 갖는다는 데 주목했다”며 “앞으로는 환경을 중시하는 전기 자전거, 소형전기자동차 등으로 공유 모빌리티에 대한 관심을 확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민지씨가 환경에 대한 관심을 업으로 확장한 계기는 두 번의 캠핑을 통해서였다. 라크로스 국가대표, 펜싱 대학대표를 할 정도로 스포츠에 관심있던 그는 대학을 졸업한 후 하와이 카우아이섬 칼랄라우비치에 혼자 캠핑을 갔다. 칼랄라우 트레일은 위험한 트래킹 코스로도 알려져 있는데 온라인으로 산 2만원짜리 텐트와 아빠가 사용하던 등산가방을 짊어지고 혼자서 20㎞를 걸어 들어가 겁도 없이 첫 캠핑을 했다. 이후 2017년 미국에서 캠핑카를 타고 한달 간 요세미티 국립공원, 자이언 국립공원 등 8개의 국립 공원을 다니면서 5일에 한 번씩 씻고 건조동결 음식을 먹으면서 불편한 생활을 하면서도 광활한 대자연을 보고 감탄하는 자신을 보면서 더 늦기 전에 환경을 위해 노력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는 나중에 스웨덴의 전기화물트럭 업체 아인라이드(Einride)와 같이 환경보호, 비용절감, 생활임금을 보장한다는 비전으로 모빌리티의 외연 확장에 기여하는 기업을 만드는 게 꿈이다. 김민지씨는 “현재 또 다른 공유 모빌리티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화물트럭이나 비행기처럼 장거리를 커버하는 교통수단을 전기동력으로 변환하는 데 성공한다면 기후변화에 더 긍정적인 대안이 될 것”며 대안 모빌리티 전문가로써 포부를 밝혔다.

 

 

/정혜진기자 madein@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1OCIHP6Y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ANT TO JOIN?